2017 10 04

뜻하지 않게 이번 추석에는 부모님도 함께 집에서 보내게 되었다. 사실 이게 훨씬 안심되긴 하지만…. 아쉬워
넘나 갑작스럽게 결정된 일이라 우리 집은 명절스러운 준비를 거의 안했는데 방실이 송편을 사왔다.
맛있어-ㅠ- 송편은 맛있구나.
쑥송편이 색이 짙지 않은데도 쑥 냄새가 솔솔 나는 것이 고급지다.
엄마도 쑥 송편을 드시고는 진짜 쑥이네 했다. 진짜 쑥이 아니라면 쑥냄새 나는 뭐를 넣고 그러나? 했는데 초록색을 내느라 시금치를 섞는 데도 있다는 거다!
송편에 시금치라니, 송편에 시금치라니!
아무리 요즘 세상이지만 그게 시금치떡이지 쑥떡이겠냐-_-

‘나의 오컬트한 일상’을 드디어 다 읽었다. 재밌어mm)))
이거 은근슬쩍 후일담 스멜도 나면서, 드라마로 되어도 재밌겠다는 생각을 하며 혼자 캐스팅 상상을 해보았다.
남자는 처음 이미지로는 카세료였는데 요즘 유행스럽게 공유도 괜찮겠네 했다.
앉아있을 때 보던 것보다 서니 키가 더 커보인다는 묘사에서 포착해보았다.
여자는 오지랖이 있는 성격인데 오지랖있는 캐릭터는 민폐로 느껴지기 쉬워서 캐스팅에 더욱 신중했다.
쟤라면 오지랖부려도 되 라는 느낌이 드는 김태희 라던가(…) 여튼 예뻐야해. 근데 공유랑 키차이가 많이 나네 하다가 정은채가 생각나서 정은채도 좋네 하고 정은채로 캐스팅.
그외 남고딩은 마땅한 이미지가 없어서 미정상태…
뭐 그만큼 이야기가 재밌었다는 얘기.
나도 누가 누구를 좋아하는가 가 일상 최대의 미스테리라고 인정인정 한다. 핳핳

국내야구에 진력이 났지만 뭔가 ‘끝까지가는야구’는 보고싶어서 메쟈 포시를 보기로 했다.
오늘 아침 미네소타/양키스의 와일드카드부터 시작인데 재밌었다, 역시. 치열한 경기를 보는 느슨한 시청자세도 좋아한다. 국내야구도 포스트시즌 보긴 볼 거같은데..
그러고보면 나는 강정호가 내년시즌 다시 경기를 뛰게되면 그것도 볼 것 같다mm) 나같은 시청자 때문에 구단이나 협회나 그 따위인 거겠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