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10 24

 
는 지난 일요일 얘기.
지난주에 이래저래 삼실 회의에 계속 참여하느라 지친 가운데 맞은 주말이라 주말사이 후딱 읽을 수 있는 것을 읽자 해서 후딱읽어야지 하고 미뤄둔 두사람의 거리추정을 읽었다. 정말 후딱 읽어서 기분 좋았다. 멀리돌아가는 히나에서 이어지며 바뀐 사람들의관계를 짚어가며 보니 흥미진진. 역시 나의 오컬트한 일상 말마따나 누가누구를 좋아하는가가 일상 최대의 미스테리가 맞다니까!!(계속 같은소리를 하고있음)!!!
생각보다도 훨씬 빨리 읽어서 다음 다른 책을 더 읽고싶었는데 읽은 대목들을, 누가 누구를 좋아하니가 나오는 행동을 중심으로, 되새김질 하다보니 더 읽지 못하고 이틀이 지난 오늘 나는 후회를ㅜㅜ
고작 이틀인데 주말이 한참 전 같은 것은 이틀 연속 12시간 가량되는 회의에 휘둘리며 뇌가 지치기 전에 몸이 지치고 있으며 언제 쉴 것인가를 요리조리 재보는 화요일이 되어버릴 줄 몰랐기 때문이다. 처음에는 이 정도는 아니었고 약간의 호기심에서 출발했었는데 어어어 하다보니 “해야할 것 같아서”인 부분, 그러다 “이러면 여기서 빠질 수가 없는데…”라고 훅이 걸려버린 시점에 왠지 제일 한가해져버린 내 상태-.-가 겹쳐서 이렇게 된 것인데…. 모르겠다~ 벌렁~
작은 것을 놓지말고 해야하는데 암생각이 안나=_=
빨래도 했고 오늘은 자야겠다. 응아아아……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