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12 06

얼음같은 눈이 그친
차가운 밤
투명한 겨울

매일 택시만 타고다니면 덜 피곤하겠지 으하흐르가마거ㅏㅈ무

 
너를 생각해서 기다렸잖아
정말 나를 생각해서 기다린 것일까?
자기의 욕망을 꺾을 수 없어 참고있다가 포기하는 순간까지를
기다리는 것이라고 하는게 아닐까 의심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