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12 27

 
사소한 생활적 불안을 안은채 연말을 보낸다.
시시한데 무시하기가 매우 힘든.
예정은 미뤄지고 ㅜㅜ
그래도 겨울이 좋아. 흑흑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