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03 31

3월이 다 가기 전에 드디어 노트북을 정상화했다 ㅇ<-<
내가 그때 왜 윈도 업데이트를 해서ㅜㅜ
낡긴 했지만 인터넷정도는 정상적으로 돌아가는 상태로 남겨두고 싶었는데 망함ㅠㅠ
어쨌든 바뀐 놑북에 스캐너 연결은 아직 안해봤지만 되겠지…<-
그동안 새로 나온 노래도 올리고 어쩌고 해보려고 했는데 끙..
어쨌든 김성규 지난달에 나온 음반도 노래가 좋은데, 얘는 노래를 하면 좀 추운 느낌이 든다. 가수도 그렇지만 듣는 나도. 센티멘탈은 그 와중에 좀 귀여워서.

올해의 목표 플랜에 맞추어 3월에는 원고를 끝내려고 했는데 삽질을 하면서 4월로 넘어가게 되었다.
말이야 삽질이지만 다 스킬부족에 의한…
3월 운세 중에 작업에 매진하면 개운할 것(기분이 개운해진다는 건지 開運한다는 건지 모르겠지만 뭐든 좋군)이라고 했는데 매진했는지는 모르지만 3월 시작보다는 큰 진전이 있었다.
내주에는 반드시 마무리를ㅜㅜ
그 전에 마우스도 사고 odd도 사고 여차저차 해야하는데 끙……

“2018 03 31”의 4개의 생각

  1. 나는 여기를 얼마만에 온 것인가…
    근데 인스타 링크되어 볼 수 있어서 좋으네
    (가입을 안해서 폰으로는 인스타 못봄)
    보고싶소, 본지 얼마 안되었는데..

      1. 아무일 없어~~ 무지 바빴다가 폭풍전야 같은 한적함이 와서 여유를 부려봤지 ㅎㅎ
        오랜만에 홈페이지 구경하니 좋았어 흣..

        1. 그렇군. 별 일 없으면서 바쁘면 좋은 거~
          그나저나 구경할 거리가 많아야……흙ㅠ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