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08 31

슬금슬금 아침엔 따뜻한 차를 마시게 되고…

오늘은 날이 오랜만에 보송보송해서 좋더라.
정말 덥고 긴 여름이었고 앞으로도 한동안은 여름일듯 하지만
이제는 잠은 잘 잘 수 있으니<-
근데 올 여름에도 별것 안했네ㅠㅠ
장편소설도 못읽고 흑흑

그나저나 가을 개편을 맞아 오빵이 ebs에서 라디오…!
전에 라디오 진행을 잘 할 수 있는 사람에 대해 방실이 얘기하는데
자기 얘기를, 그게 별것이고 아니고 간에, 하는 사람 라디오가 듣기 편하다고 했다.
그 말을 듣고 떠올려보니 정말 그렇다!
한동안 낮에 그냥저냥 들었던 박지윤이 어쩜그렇게 재미가 없었는지!
정재형 문희준 라디오가 참 재미있었지, 유희열이 라디오하던 시절에도 우울을 감추고 있으면 라디오 듣기가 불편했었다. 사람들을 상대로 말하는 일이라 보여줄만큼만 보여줘야하지만 자기 자신이 지워진 라디오는, 듣는 사람 좋으라는 말만 하는 라디오는 재미가 없더라.
박명수 라디오가 왜 재밌는데-ㅠ-
밤에 하는 라디오는 오래 할 수록 힘들다던데 군대가기 전까지만 해…<-

여름이 가는 마지막으로, 프로듀스48 막방도 봐봤다
여름과 소녀들이란 참 아름답네…
여름과 소년들도 아름답긴 하지만.
여름과 중년은 어떨까-.-a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