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09 26

원래, 내내 책을 읽으리 하고 제일 처음 순서는 뭐 그다음은 뭐 그다음은 뭐뭐 하면서 장편소설+단편소설을 신나게 읽으려고 했는데 실패 ㅇ<-<
처음에 봐야지 했던 거 처음에 안읽었으면 아무것도 못 읽을 뻔.
왜 명절에는 이리 할 일이 많은 걸까? 쓰레기는 왜 쏟아져 나오는걸까!
추석 전날에는 왜 가만히 있으면 죄짓는 것 같을까!!
연휴가 5일이나 되더라도 명절 전에는 책을 읽을 수는 없다는 것을 이번에 알게 되었다!!!
장편을 읽긴 읽었지만 정작 올해의 장편은 아직도 앞 장에서 팔랑거리고 있는 신세… 그런데도 크리스마스에 보고싶은 크리스마스 (추리)소설을 검색해서 또 장바구니에 넣고말야. 하루 한 식물같은 책은 매일 한 챕터씩 읽어야할까 생각했다.
오오 독서도 산수;

어른에게는 시간이 없다는 생각을 계속 하고 있는 와중에 저물듯 저물지않는을 봤었지. 돈이 있어도 시간이 없는 어른의 생활이란.
돈이 없는 어른은 돈을 벌어야해서 얼마나 시간이 없을지 안봐도 훤하지…
그러니 시간을 쪼개서 자잘한 일을 휙휙 처리하는 집중력과 체력이 나이 들수록 필요한 건데, 그게 점점 사라져간다…
게다가 오늘은 내가 왜 홈페이지를 건드려서 ㅠ_ㅠ
홈페이지는 수정하는데 티도 안나고(아마 보는 사람은 잘 모를것이여…) 시간은 지인짜 오래 걸린다.
그걸 왜 연휴 마지막날 건드려서 아까운 연휴 시간을 보내버렸나..
야구도 낮에 하지좀마!!
연휴 안녕….ㅠ_ㅠ

“2018 09 26”의 2개의 생각

  1. ㅋㅋ 저도 연휴 막판에 500피스 퍼즐을 건드렸다가 연휴를 홀랑 날렸…. 그 뒤에는 반스를 건드렸고 남은 9월도 홀랑 날렸…. ㅇ<-< 맞아요. 홈피는 건드리는 자만의 agony.. 그래서 이젠 더 안 건드리고 싶은데 아아, 또다시 건드릴 수 있는 자만의 눈에 들어오는 자잘하고 사소한 레이아웃들의 못마땅함이란..ㅠㅠ 그래도 전 꿋꿋하게 버틸테야요.
    돈 있고 시간 없으면 돈 쌓이는 즐거움이라도 있는데, 돈 없고 시간 있으면 돈 까먹는 괴로움의 롬곡;ㅁ;

    1. 후.. 정말..
      홈페이지는 정말 문제가 많았어요 ㅠㅠ 지금은 그냥저냥 댓글이 잘 달리지만 초반에 스팸테러를 당하던 때에는 정말이지ㅠㅠㅠ 안티스팸 플러그인 붙이는 것도 어떻게 된 것인지 모르게 작동이 되어서 이거 지금 상태가 별로라 또 갈아엎으면 다시 제대로 붙일 수 있을까 의심이고ㅠ 사실 지금 스킨도 별로인데 다시 공사하고 오래 걸릴거 생각하면 꼬르륵이라 그냥 참기로 했습니다 ㅠㅠㅠ
      그러게 말예요 돈없고 시간 있으니 돌아오는 것은 개털이 보이는 통장과 위장병과 두통 뿐… 연휴는 왜 그리 빨리 가버렸을까요 ;ㅁ;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