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01 26

책을 읽다가 이런 부분은 아무개에게 알려주고싶네
그런 생각이 들었다.
가만히 보기만 하는 것은 자꾸 보고싶어서 보는 것이니까 마음이란 참 이상하고 대단한 것이다.

2주 쯤 전에 피크닉에 열화당 서점을 한다고 해서 갔었다. 열화당 책은 어디서 사도 할인도 없고 래핑이 되어있으니 거기서 사도 괜찮지 하며, 리틀블랙드레스를 사야지 생각했었다.
그때는 그것을 읽을 생각으로 사강의 단편들을 읽으며 예습도 했는데, 막상 단편을 다 읽고나니 연달아서 사강을 읽는 것이 좀 ? 가 되었다.
그래서 무엇을 읽을까 고르다가 니시자와 류에 에세이를 읽기 시작했다.
글 잘쓰시네~
글 쓸 때도 쉬운이해를 목표로 한다더니 과연. 덕분에 책에 낙서하면서 읽게 된다. 게다가 어디어디 설계 얘기가 나오면 어떤 작업인지 찾다보니 은근 책장은 천천히 넘어간다.
재밌네

여기까지 쓰다가 동영상 개미굴에 빠져서 한참 돌려보다 왔다. 헥헥.
동영상 잘 안보는데, 요즘 이것저것 조금 보게되어서 보니 예전에 이것저것도 또 보게 된다. 동영상 보면 시간이 너무 순식간에 흘러가서 역시 동영상 보기는 좀 그렇단 말야.
그래서 + 새해 + 생일 이기도 하고 예전과 지금을 자꾸 겹쳐보게 되니 조금 쓸쓸하기도 하다. 왜 나이를 먹는걸까. 왜 그 때 좋았던 것들이 지나가버리는 걸까. 좋은 것을 많이 품어왔는데 지금도 좋은 것을 자꾸 더 많이 알아가고 있는데 예전의 좋은 것을 돌아볼 때 슬픔은 어디에서 오는걸까. 좋은데 왜 슬퍼지는걸까.

요즘 해가 너무 길어진 것 같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