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02 27

휴 졸려 =_=
그냥 오늘까지는 그런 거려니

요 얼마간 멜랑꼴리아가 넘나 보고싶어서(겨울동안 다시 보고싶은 영화 좀 있었다. 근데 못봄. 집중력 모래알이라)
드디어 주말사이에 띄엄띄엄 보았는데 볼 때마다 참 좋아.
놀라운 결말 자체도 그렇지만 결말의 비주얼도 좋다.
우울증 판독영화니 뭐니 했지만(나도 커스틴 던스트 과-0-;;;) 서늘한 색감 멸망의 징후들 sf를 동화처럼 묘사하는 장면들, 신기한게 삶에 대한 긍정과 의지같은 장면이 전혀 보이지 않는 것이 인상적이었다. 살고 살아있고 살아가는 사람들과 짧은 삶에 대한 연민은 있었지만.
간만에 보고서 음악도 좋길래 찾아보니 사운드트랙이 있길래 잘 때 틀어놓고 잤다.
바그너 좋아ㅇㅇ 하면서. 트리스탄과 이졸데는 모르지만.
그리고 가위눌린-.-
뭔가 서운한 느낌의 꿈이 찰나처럼 있었는데 점점 이것은 가위다 싶으면서 눌려벼려서 바로 풀었다.
가위 눌리면 다시 바로 잠들기가 꺼려지기 때문에 조금 더 있다 잤더니 어찌나 피곤하던지.
그래서 이제 자기 전에는 바흐를 듣기로-.-


앗, 그리고

잘 때 들으면 좋다니까 잘 때 듣겠어.
역시 발음이 넘나 아쉽지만(노래할 때 입을 좀 크게 벌려봐 라고 해주고싶;;) 그래도 좋은 점이 좋다.
더 듣고싶고.
그나저나 이 노래 때문에 옛날 더클래식 노래 다시 찾아봤는데 느닷없이 두렵지않아 에 빠짐;
“서로의 모든 것을 이해했었다는 그런 가슴 아픈 착각마저도
변한거야 변해버린 거야 너를 보내면서 울고있는 나 또한 그렇게
떠난거야 떠나버린 거야 흔들리는 나를 지키려고 떠나보낸 거야
그런 거야 그저 사는 거야 좋았던 기억만 남기면 돼 잊혀지는거야”
90년대 노래의 에고에는 비교대상 없이, 온전히 나 자체를 이야기하는 강인함이 느껴져서 좋다.
산뜻하게.


“내 침대는 평상시라면 한쪽 구석에 틀어박혀 있는 가장 조용한 생활공간이었겠지만 지금은 공적인 지위를 얻어 모두가 주목하는 곳이 되었다. 당분간 그곳은 몰래 금지된 책을 읽는 데 심취한다든가 혼자 촛불놀이를 한다든가 하는 것처럼 밤에 몰래 무슨 일을 꾸밀 수 있는 장소로서의 성격을 잃어버리게 되었다. 그리고 지금 베개 밑에는 평상시라면 매일 밤마다 습관대로 몰래 읽은 후에 마지막 힘을 다해 밑에다 감추어두곤 하던 책도 없다. 그리고 이 몇 주 동안에는 스테아르산 촛불이 녹으면서 생기는 용암의 흐름과 작은 난로들도 사라졌다. 그렇다, 근본적으로 병은 바로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쥐 죽은 듯이하는 놀이, 내게 은밀한 불안감을 떨칠 수 있도록 해준 적이 한번도 없는 놀이를 빼앗아가 버렸다. 그것은 후일 같은 밤 시간의 끝자락에 하게 될 비슷한 놀이에 수반될 불안감을 예고해주는 것이었다. 병은 나에게 떳떳한 마음을 가져다주기 위해 찾아와야만 했던 것이다.”
새 일기를 쓰지못해 지난 일기에 붙여둠.


2019 02 17

노트북 폰스피커 이어폰으로만 듣다가 씨디로 들으니 아, 이맛이야!
노래하는 목소리도 잘 들리고.
지난 늦가을 즈음부터 18/19FW 플레이리스트를 만들어 놓고 노래를 넣었다 뺐다 하면서 듣고있다.
어느날 문득 사랑에 빠질 순한 맛 노래들은 고정이고 그 외 잠깐 생각나서 들었던 옛날 노래들…-올 겨울에 나는 새삼 김현철 5집을 들었다. 시간이 지나 크리스마스에는 축복을 이라는 걸출한 명곡을 남긴 음반이 되었지만 그때는 꽤 치명적인 표절논란과 연애사 관련한 일담이 있었던 기억(결론은 어떻게 되었는지 기억나지 않는다). 유일하게 씨디가 없는 김현철 음반이기도 하고. 그때도 노래는 좋았지. 올해 들으니 앨범 타이틀과 같은 동야동조 라던가 아무것도 되는 게 없어가 좋아서 플레이리스트에 넣어두었다-
그리고 요즘 아이돌 노래들-(타이틀은 아닌)메리고라운드, (구곡)버터플라이라던가 운다고, 캔들같은, 올 겨울동안 나온 아이도루들 노래는 이래저래 호기심에 들어봤다.
나름 재밌기도했지만 아이도루 노래란 관심이 들끓거나 아예관심이 별로 없어서 대강 듣거나 하지않으면 듣기 힘든 것이었다.
하여간 역시 cd로 듣는게 좋더라고. 미니앨범 6-7곡 20분 언저리로 반복재생하면서 듣다보면 언젠가 사랑에빠질….
이러면서 작업을 게을리하고있다 한다. 끙…
심리적 도피로는 최고야

그런 와중에 갑자기 오빵 노래가 떠서. 오랜만이어서가 아니라 역시나 좋음.
‘동생네’ 순한맛 노래도 좋은데 인피닡은 뭘해도 임팩트가 있어.
이런저런 요즘 상태도 그렇고 저마다 사람들이 살고있는 세계, 시간이 흐르면서 변하는 것들, 마음은 무엇으로 이어지는 걸까 같은 생각을 하던 참이어서
마침 딱 이런 노래를 들려주어서 좀 더 벅찬! 기분, 벅찬 느낌이다.
너 뿐이야♩
오빵 노래 참 잘하시고여… 노래를 이렇게 잘하는데 쑥쑥 뽑아주시면 절하며 듣는다, 정말!

하여간 오랜만에 아이도루필드 맛을 보니 혼돈의카오스에 역시나 감정과체력이 쪽쪽 빨리는 곳이구나 싶어서
역시 cd로 듣는 것이 좋…


2019 02 11

무용한 날들을 보내고있다.
책이라도 엄청 읽으면!
그것도 아니라 시무룩. 이지만 노트는 열심히… 대부분 관찰궁예일지지만.
나 혼자보니까 건전해, 응-.-

앗, 연휴에 장안의 화제였던 스카이캐슬에 낚여서 요즘 틈틈이 보고있다. 이제 거의 다 봤지만.
중간부터 시작해서 결말은 봤고 못봤던 1화부터 다시 시작해서 이제 14, 15화만 보면 된다.
결말에 대해서 이런저런 분분한 불만이 쏟아졌던데, 처음부터 작가는 이런 경쟁이 엄마들의 진짜 사랑 때문에 벌어진다 라는 점이 중요한 전제였던 것 같다.
김정난이 죽은 충격적인 시작을, 돌아오기를 기다릴 수 없을 정도로 ‘사랑을 잃은 절망’이 컸기 때문이라고 정의한 것부터 말이지.
현실에서 그런 일들이 정말로 사랑만이 동기인 행동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현실도 사랑이라면 바뀔 수 있다는 얘기를 하고싶은가봉가 한다.
욕망을 이기는 사랑이라니, 갑분동화같기도 하지만
그래서 그들은 행복하게 살았습니다 같은 결말이 필요한 것 같긴하다. 겨울은 춥고… 올겨울은 덜추운 편이었지만. 중얼중얼.
하여간 보는데 나는 참 김혜나가 안됐다는 걸 알지만 별로던지-.-;; 이 드라마의 등장인물들은 별로, 인 점들이 다들 있으니 누구만 딱 집어서 별로야 하는 것도 별로(…)지만 역시 별로라 말하고 싶은 것은 그 인물의 인생이 아까워서 인 것 같다.
인물 각각에 대해 곰곰이 생각해보게 되니(특히 아이들) 이 또한 좋은 이야기라는 생각도 들고. (2월19일 마음에 걸렸던 부분을 고쳐씀)

지난 연말 즈음 본 사람들 사이에서 소소한 화제가 되었던 것 같은 서강준 gq 인터뷰를 보았다. 외로운 상태에 대한 꼼꼼하고 건조한 생각들이 좋았다.
작년 어느 즈음에 외로워서 어쩌고저쩌고 생각했던 때가 있었는데, 역시 어쩌고저쩌고가 외로움과 무슨 상관인가 했었지. 그것은 그냥 거기에 있다, 라는 이제는 그다지 바뀔 것 같지 않은 결론.

음악을 듣고 좋아하는 것과 거리감에 대해서도 생각했었다.
요즘은 그래도 많이 나아졌지만 예전에는 음악과 사람이 밀착되어 있어서 대강 듣고 하는 것이 참 안되었던 것 같다. 아니, 지금도 잘 되는 건 아니지만 어쨌든.
나는 마음의 밸런스가 중요한 사람이라 기울어지면 놓아버리기도 하니까 잘 때는 목소리가 없는 음악을 찾아서 들으며… 요즘은 지난 달에 나온 Tommy Emmanuel과 John Knowles 음반을 듣는다. 결국 뒤쪽 트랙은 하나도 못듣게 되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