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09 30

9월까지 더웠네.
더운 동안 역시나 게을렀고, 이럴까말까 하다 9월이 지나가는 동안 간 지 알았던 늦더위가 길고도 길다.
부지런한 10월을 기대하는 9월의 마지막 밤은 차를 마셔야지. 끙.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