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12 31

연말을 지나며 시시한 몇 가지 사건들

설마했던 네가…..!

순간 접착제로 잘 붙여 쓰고있기는 하다. 언제나 파손의 순간은 철렁하지만.

기쁨과 혼란의 격자무늬

옆의 노트 내용은 이러하다.
오전에 1fm을 틀어놓고 있었는데, 살롱드피아노라는 코너를(이상한 일이지만 화요일에 이 코너를 듣게되는 날이 많음) 하는 날이었다. 실제로 피아니스트들이 나와서 스튜디오에서 연주하고 해설도 하는 코너라고 알고있다.
오늘 나온 피아니스트가 키스자렛be my love를 연주했다. 자기가 키스자렛을 좋아해서 연주했다고, 키스자렛이 아내를 사랑하는 마음을 담아 만든 곡이라고 소개했다. 하지만 그 아내와 이혼한 얘기는 하지 않았지…
뭐 살다보면 세상에 없는 사랑을 담아 동네방네 얘기를 해도 사람은 변하고 마음도 변하고 사랑도 지나가게되는 그런 일들이 생기고 마는 거지, 뭐.
옛날꽃날 롤러코스터시절에 이상순도 좋아해서 이후에 요조랑 사귈 때(연애한다는 얘기에 타격받지 않는 정도로 좋아함ㅋ) 요조 음반도 들었지. 요조를 좋아하지 않았던 때라 노래가 꽤 좋아서 신기했다. 그런 연애하는 감정. 요즘 들어도 그 음반 좋다.
근데 그런것이 일일이 누군가의 기억에 남아서 새삼 다시 떠올려지는 것은.. 으음 나는 못할 짓이야)))))
그래서 내가 음악을 안함못함.

올해는 시간이 가고 변하는 것에 대한 생각을 내내 했다.
생산적인 무언가가 있었던 것은 아니고 혼자 괜히 계속 생각.
중년은 생각만하고있을 시간이 없는데 중얼중얼..
그래서 올해의 싱글은 인피니트 CLOCK

그럼 이제 2020년 미래인이 되어 돌아오겠어!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