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24

이번 주 넘 춥다. 아직도 꽃샘추위인 4월이라니. 5월 초 따뜻한 가운데 돌풍과 벼락이 몰아치는 매운맛 봄 날씨 좋아하지만 이건 그것도 아니고.
아직도 겨울이불에 이번주에는 보일러도 틀었다.
이러고 바로 여름같아 지려나. 그리고 엄청 더우려나!

한동안은 저렇게 살았다. 일기는 안쓰고-.- 바쁜 생활.
내가 바쁜 건 아니었지만서도 바쁨…
좋아하는 마음이란 것이 새로워 신선해 즐거워 후후
부릉부릉하며 이것은 봄, 인 슈만 피아노협주곡을 오랜만에 들어보았다(그러고보니 마리스 얀손스 씨도 떠나셨지).
이래저래 마무리하지 못한 op.80 과… 5월이 여름으로 변하기 전까지는.
코로나 때문에 봄도 더디오고 빨리 가버릴 것 같은 기분… 인데 코로나 때문이겠나. 허허


“200424”의 2개의 생각

  1. 문득 떠올랐고,
    궁금했고,
    이 주소가 여전히 기억나고,
    와보니 계속 있네!

    반갑다아아아~~~^^
    시간이 참 많이 흘러서 만나면 어색할지도 모르지만 ㅎㅎ
    기억속에서 가끔씩 기분좋게 꺼내보는 인연도 감사하고 소중한 생각이 들어.

    잘 지내지?^^

    1. 끄아아아 창궐하는 스팸속에서 오늘에야 확인했어요
      문득 생각나서 와주어서 또 좋은데요!
      저도 막 만나면 엄청 쑥스러울 거 같은데, 근데 댓글 안부인사 따뜻하고 좋아요.
      초여름 지나 이제 여름도 다 지나가는 때인데 그 사이에도 별일 없이, 언니도 잘 지내고 있나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