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01 30


배고파..
소리를 일주일 째 하는 중
배고파서는 꼭 아니지만 어쨌든 맛있는 녀석들 스트리밍을 틀면 나도모르게 빨려들어가서 본다. 정말 맛있어보이네여.
그래도 이제는 밥도 먹고 반찬도 먹을 수 있다ㅠㅠ 그래도 조심은 하지만. 이게 다 내장이 노화했기 때문이니까요(대충 왜사냐건 웃는 얼굴)
좀 더 조심하고 빨리 튀긴고기 먹고싶당.

요즘노래를 내내 듣다가 자려고 누워서 글렌굴드 시벨리우스를 들으니 피아노 소리가 새삼스럽더라.
약간은 원시적으로 물질과 물질에 가하는 물리력으로 만들어낸 소리 소리의 질감을 만들기 위해 재료를 가공하는 것 그 외에는 없이 만들어지는 소리가 신선하게 들린 밤이었다.
어쨌든 덕질은 재밌어 오홓홓홓 <-결론봐…
분야를 불문하지는 않지만 으쌰으쌰하는 분위기란 약간 귀여운 것 같다. 귀여워🥰

2021 01 07

2020년 마지막에 김성규 새 노래 들어서 좋았다… 인데 사실은 새해 되고 많이 들었다.
장동우가 안녕이 자기 너무 좋대서 한번 자세히 들어봐야지 했다가 나도 빠짐;;;
예전부터 김성규는 퍼코트를 입고 노래를 해도(입은적없음) 추운 느낌이었는데 아임콜드보다 안녕이 그 추운 느낌이 극대화된 노래같다.
일기는 다이빙을 쓰고 얘기는 안녕 얘기;;
그에 비해 다이빙은 다이빙보다 깊은 물속에 천천히 잠수하고 있는 느낌, 최대한 더 깊이 더 오래. 정말 귀여운 노래라구요!

새해가 되었다.
올해도 열심히 삽시다. 화이팅!